배우 하정우가 ‘터널’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를 언급했다.

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‘터널’(감독 김성훈/제작 어나더썬데이, 하이스토리, 비에이 엔터테인먼트)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.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김성훈 감독, 배우 하정우, 오달수가 참석했다.

이날 하정우는 “(오)달수 형이 말한 대사 중에 ‘도롱뇽이 아니라 한 사람이 갇혀있다고요. 그걸 자꾸 까먹는데 사람이 갇혀있습니다’라는 대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. 너무 좋았고 영화 전체 대사 중에서 가장 힘 있는 메시지가 아닌가 싶다”라고 밝혔다.

이어 좁은 공간에서 연기한 것에 대해 그는 “나쁘지 않았다. 적응이 되더라. 먼지와 분진 등 정체 불명의 가루들 때문에 잔기침 정도 진행됐었다. 그러다가 한 번은 폐 CT를 한 번 찍기도 했다. 그것 말고는 후유증이 없었다”라고 덧붙였다.

하정우, 배두나, 오달수가 출연하는 영화 ‘터널’은 집으로 가는 길, 갑자기 무너진 터널 안에 고립된 한 남자와 그의 구조를 둘러싸고 변해가는 터널 밖의 이야기를 그린 리얼 재난 드라마로 오는 8월 10일 개봉예정.

[스타서울TV 이현미 기자/사진 고대현 기자]

Nguồn: https://maturegamerpodcast.com/

Xem thêm bài viết khác: https://maturegamerpodcast.com/category/bat-dong-san

admin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